"스포츠 7330" 일주일에 3번! 하루 30분 운동!     "승리를 향한 열정의 샷!!"     광양시 테니스협회 http://www.gytfs.net
오늘:369 / 전체:385,063

이전달 2020년 10월 다음달

일 월 화 수 목 금 토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제28회 광양시 테니
제3차 광양시 금요
제1회 광양시 레이
제15회 상아스포츠
 
작성일 : 20-04-17 01:20
우리가 쓰는 말 속에 희로애락이 있다
 글쓴이 : 강예준
조회 : 453  

사람은 얼마나 눈물을 흘릴 수 있을까?

 

가끔 이런 생각을 해본다.

 

눈물을 흘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대부분 사람은 말에 의해서 희로애락을 느낀다고 한다.

 

기쁨과 노여움과 슬픔과 즐거움 등에 대해

 

의미를 깊게 생각할수록 묘한 기분이 든다.

 

최근 공인의 발언이 지나치다 싶을 정도이다.

 

정치인은 물론, 연예인, 공직자, 교수, CEO 등 공인들이 깊은 생각없이 많은 이야기를 내뱉고 있다.

 

줏어담기 어려운 것이 말이라 했다.

 

말 속에서 바로 기쁨, 노여움, 슬픔, 즐거움 등이 있는 것이다.

 

말을 정성껏 하는 사람에게는 기쁨과 즐거움이, 말을 함부로 하는 사람에게는 노여움과 슬픔이 찾아오는 것이다.

 

말은 그만큼 우리에게 많는 것을 준다.

 

말은 한번 뱉으면 줏어담기 어렵기 때문에 신중히 해야 한다.

 

특히 공인일수록 자신의 처신과 언행에 책임을 느끼야 한다.

 

우리 사회에서 존경을 받기 위해서는 특히 말을 아낄 줄 알아야 한다.

 

말을 내뱉기 전에 꼭 곱씹는 버릇을 해야 한다.

 

어려서부터 말에 대한 습관을 잘 들여야만 나이 들어서 존경받는 사람이 될 수 있다.


 
   
 


540-140 전라남도 광양시 매천로 695-20(광양시립테니스장내) 광양시테니스협회
협회장 방정진 / 전무이사 박성순 / 사무국 : 010-2558-9777
COPYRIGHT(C)1998-2014 DSWEB ALL RIGHTS RESERVED.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18.215.33.158'

145 : Table '.\kwangyang\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